> 연주회 > 음악감상실 음악감상실
음악감상실

Josef Haydn: Cello Concerto no.1. no.2

페이지 정보

작성자 B2 박종세 작성일18-06-10 17:14 조회468회 댓글0건

본문

Josef Haydn: Cello Concerto no. 1 in C
Janos Starker, cello
Orchestre National de France
cond: Jascha Horenstein
(live, Paris, 24 Feb, 1971)

II - Adagio 10:57
III - Molto Allegro 19:00 (slightly off-pitch, sorry!)

하이든은 6곡의 첼로 협주곡을 썼는데, 그것들은 모두 에스테르하지가에서 일하고 있던 무렵의
작품이며, 따라서 곡은 궁정내의 연주에 어울리게 소규모이고, 곡의 내용도 아담하고 깨끗하다.
간소함 속의 아름다움과 같은 것에서 하이든 특유의 밝은 유머가 엿보인다.
이 첼로 협주곡은 1772년 이전에 만든 것으로 되어 있는데, 에스테르하지가의 전속 관현악단원으로
당시 첼로 주자의 제1인자라고 일컬어졌던 안톤 크라프트를 대상으로 해서 작곡한 것이라
생각되고 있다.

당시로서는 제법 연주 기교를 필요로 하는 내용으로, 너무도 뛰어난 독자적인 경지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하이든의 작품이라는 것이 의문시될 정도였다.
하이든의 자필 원고가 없는 점과 하이든답지 않은 곡 때문에 의심받고 있던 이 곡도 1954년
하이든 협회에 의해 자필 원고가 발견됨으로써 진짜 작품에 틀림없다고 인정되어, 얼마 안 되는
첼로 협주곡 중에서 대표적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하이든은 이 곡을 만들 당시 매우 행복한 작업환경에 처해 있었다. 첫만남 이후 그에게 많은
음악적 영향과 영감을 불러일으킨 모차르트와 교류하고 있었고, 현악 4중주 작품 33번이 완성된
시기로 그 스스로가 '전혀 새로운 방법'으로 작곡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전곡을 통해
명쾌한 형식, 매끄러운 선율의 우아한 주제, 첼로의 개성을 살리는 기교, 솔로와 투티의 조화로
참다운 고전주의 협주곡의 모델을 제시했다. 카잘스에 의하면 하이든은 이 곡에서 첼로에게 마치
오페라에 나오는 주요 등장인물들의 역할을 우벼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하이든은 에스타르하지 후작에 봉사하던 약 30년간 6~8곡의 첼로 콘체르토를 작곡하였다고
여겨지나 현시점에 있어서 하이든이 직접 작곡했다고 확인된 것은 제1번 C장조와 제2번 D장조이다.
제1번 C장조는 200년 가까이 귀족의 문고나 도서관에서 잠자고 있던 것을 1961년 음악학자 플케르트가
프라하 국립 박물관에서 하이든 시대의 필사 악보에서 발견한 것이다.제 1번 C장조는 원숙기에 쓰여진
제2번과는 달리 바로크의 흔적이 남아 있는 하이든의 초기작품이다.제2번 D장조는 하이든의 콘체르토를
대표할 뿐만 아니라 슈만, 드보르작의 걸작들과 함께 3대 첼로 콘체르토라 불린다.

하이든은 헝가리의 에스테르하지 후작의 궁전 부악장에 취임된 후 근 30년을 아이젠 슈타트에 있는
궁전에서 거주했다. 비록 빈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하이든 휘하에는 늘 일급 연주자들이 있었고,
그중 한 사람이 당대 최고의 첼리스트 안톤 크라프트였다. 하이든은 그의 조언을 받아 이 협주곡을
1783년에 작곡했는데, 결과는 매우 놀라웠다. 당시로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기교라든가, 또 첼로의
서정적 성격을 완전히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1806년에 '작곡가의 원본에 의거하여'라는
주석을 달아 출간되었음에 불구하고 원작에 대한 논란이 오래 계속되었는데, 발설자는 다름아닌
크라프트의 아들 니콜라우스였다. 그러나 1953년 하이든의 친필 악보를 찾아냄으로써 의심이 풀렸고,
현재 원본은 빈 국립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다.

교향곡의 아버지라 불리는 하이든은 기악곡에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습니다. 그는 화성적인
단선율 음악 구성에 크게 성공했고 2개의 대립되는 테마를 제시하여 그것을 발전시키고 다시
테마를 반복하는 소나타 형식을 완성시켰습니다.

8세 때 교회의 소년 합창 대원으로부터 그의 음악 생활은 시작되어 헝가리의 귀족
에스테르하지 (P. A. Esterhazy) 공작 가의 악장으로 30년간이나 있으면서 작곡에 전념하였습니다.
하이든은 자유의 몸이 된 후 58세 때에 독일 태생인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영국에서 매니저를 하고 있는
잘로몬 (J. P. Salomon 1745-1815)의 초청을 받아 영국을 방문 하였습니다.
그는 그곳에서 6곡의 신작 교향곡을 발표했고 옥스퍼어드 대학에서 음악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 때 G장조 교향곡을 연주했는데 그 후 이것을 옥스퍼어드 교향곡이라 부릅니다.

하이든은 다시 영국을 방문하여 6곡의 신작 교향곡을 연주했습니다. 모두 12곡의 교향곡을 일명
 ‘잘로몬 교향곡’이라 하며 그 중에도 ‘놀램’, ‘군대’, ‘시계’, 큰북 연타’ 등이 유명합니다. 영국에서의
그의 성공은 대단했고 그의 이름은 온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고 수입도 많아 여생을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그는 오스트리아의 국가를 작곡하였으며 헨델의 메시아에 감명을 받아 오라토리오 ‘천지 창조’, ‘사계’ 등의
명작을 냈습니다. 하이든은 모짜르트, 베엩토벤과 함께 비인 고전파의 황금시대를 이룩하였습니다. 그는
기악의 여러 분야를 걸쳐 많은 작품을 남겼는데 교향곡만도 104개입니다.(웹)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